Windows Mobile2009.05.12 09:55

http://innovator.samsungmobile.com/

삼성에서 운영중인 삼성폰 개발자 페이지 입니다.
삼성에서 만든 폰을 이용하여 프로그램 개발을 할 때 참고하기 위해서 만들어 놓은 페이지 인것 같으며, 
심비안, 윈도 모바일, 자바 기반의 삼성 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SDK를 제공 합니다.
옴니아등 삼성에서 새로이 내놓고 있는 삼성폰에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즉, '옴니아 개발을 위한 정확한 내용을 구하기 힘든 실정이니, 이곳의 정보를 참고 하십사' 하는 취지의 글입니다.

한 예로... 
요즘 스마트폰 관련 세미나에서 옴니아를 발표해 주시는 삼성전자의 모 책임연구원님께 
옴니아의 '모션센서' 에 대해서 질문을 했으나 실제와는 다른 답변을 해주신 적이 있습니다.


<필자의 질문내용>
1.     모션센서

모션센서는 설명자료들을 살펴보면 3축의 기울어짐을 각도로 출력하는 기능을 가진 것 같습니다. 궁금한 점은, 폰의 자세(기울어짐, 회전등)의 변화 없이 한 방향으로 밀었을 때 

예를들어 자세는 그대로 유지한 채로, 오른쪽으로 갑자기 밀었을 때 이 것을 감지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 가속도 센서의 기능이 있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책임연구원님의 답변 내용>

> T옴니아에는 3축 모션센서가 들어가 있어서 자세를 유지한 채로 밀었을 경우 감지는 안됩니다.


하지만, 이 글에서 소개하는 innovator 페이지에서 찾은 SDK를 설치하고 가속도 센서 API를 읽어오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테스트 해보니, 3축 방향에 대한 가속도를 알 수 있었습니다.

실제와는 다른 답변을 해 주신 것이죠..


그러니.. 다시한번 말하지만..
이 글을 쓴 취지는.. 누구 (또는 어떤 기업을) 모함(비방)하려는 것이 아니라, 
국내의 개발자들에게 제공되는 정확한 정보가 부족하니..  개발자 자신이 열심히 찾아서 개발을 해야 한다는 내용이고, 
도움되는 싸이트가 있으니 참고하시라는 내용입니다 ^^ㅋ

Posted by Dr.Ke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루아빠

    3축 모션센서라고 했으면서 G 센싱이 안된다는 것은 무슨 헛소리인지 모르겠군요...

    모션을 탐지하려면 당연하게도 가속도(G)를 탐지해야 하는 것인데...

    물론 지자기 센서가 있다고 했다면 가속도 탐지가 안되는게 당연합니다만.. 3축 모션 센서라고 해놓고선...

    정말 삼성 모바일 이노베이터 담당 직원인지 의심이 되는군요...

    게다가 책임연구원이면 과장급이고.. 협력 업체 CEO나 CTO급인데... 너무 무성의한 것 같네요..

    2009.06.01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마루아빠님 여러모로 도움도 주시고.. 감사합니다 ^^;

      하드웨어개발자 따로, 소프트웨어 개발 따로, 포팅따로, 소개발표 따로, 다들 따로따로라서 세세한 것까지는 다 모르는 것이려니.. 하고 있습니다.

      결국, 목마르 사람이 우물 파야죠 ㅎㅎ

      2009.06.03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2. 신사 이봐요, 거기에만 귀하의 블로그에 발견과 함께 정보의 숫자를 추구하는 월드 와이드 웹 평가로 합의했다. 우리는 당신이 blogsite에 대해 가지고있는 정보의 경외감에 있습니다. 아이디어는 왜 주제가보고 정확하게하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이 기사를 예약 - 표시 더 얻으려면 다시 시작. 누구든지, 내 친구, 좋은 OLE '!

    2011.08.16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Windows Mobile2009.03.27 09:37

윈도우 모바일 장치에 동작시킬 프로그램을 개발 하기 위해서, 실제 윈도우 모바일 단말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단말기의 동작, 환경을 똑같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에뮬레이션 도구가 있다.

일단은 개발 환경을 갖추기 위해
Visual Studio 가 필요하고,
Windows Mobile SDK 가 필요하다.


비주얼 스튜디오의 '도구' 메뉴에 '장치 에뮬레이터 관리자' 를 실행 시켜 보면 (vs2008기준)
현재 시스템에 설치된 모바일 단말기의 에뮬레이터 목록을 볼 수 있다.



이 곳에서
에뮬레이터의 전반적인 관리를 할 수 있다.

개발에 사용할 에뮬레이터를 선택하여 오른쪽 클릭을 하면 메뉴가 나타난다. 여기서 '연결'을 눌러보자.

연결을 클릭하면, 해당 os 가 동작하는 에뮬레이터가 나타나게 된다.
이제부터는 실제 윈도우 모바일 단말기를 사용하는 것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에뮬레이터 관리자를 사용하면 실제 장치를 크래들에 얹은 것과 같은 이벤트를 활성화 시켜줄 수도 있다.
즉, 실제 단말기를 usb 케이블에 연결한 것과 같이 Active Sync 가 동작하도록 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Active Sync 에서 설정이 필요하다.
Active Sync 를 활성화 시켜서,  File -> 연결 설정에 들어간다.


이곳에서 '다음 중 한 가지 연결 허용' 에서 DMA 를 선택하여야만 에뮬레이터를 연결할 수 있다.

확인을 눌러 설정을 저장한 뒤,,

에뮬레이터 관리자에서  '크레들에 놓기' 를 선택한다.


아래 그림에 보이는 것과 같이
실제 윈도우 모바일 단말을 연결하는 것과 동일한 과정을 거쳐 단말기가 연결된다.


이때, 주의할 점은..
Active Sync 는 동시에 하나의 장치만을 연결할 수 있다느 점.
실제 단말기를 usb에 꽂은 상태로, 에뮬레이터를 싱크할 수 없다는 것이 조금은 불편하다.



Posted by Dr.Ke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ntext Awareness2009.02.19 15:00

[출처]
2008년 가을 한국정보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저자]
오세원(Se-Won Oh) · 노현용(Hyun-Yong Noh) · 이진형(Jin-Hyung Lee) · 황금성(Keum-Sung Hwang) · 조성배(Sung-Bae Cho)

[요약]
모바일 장치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발달로 인해 모바일은 초기 단순한 통신장치에서 벗어나 모바일 장치를 이용하여 사용자는 장소,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컴퓨팅 환경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장치의 보급은 GPS를 이용한 사용자 위치의 파악 및 모바일 기기의 사용 내역 등을 로그형태로 저장할 수 있고, 무선 네트워크 망을 통해 기존 네트워크와 통신이 가능해졌다. 이러한 모바일 장치의 발달로 인하여 모바일 사용자의 상태를 추론하여 사용자에게 알맞은 서비스를 서비스 공급자들이 직접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모바일 장치의 제한된 정보를 가지고 사용자의 행동과 상태를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면 사용자에게 보다 알맞은 서비스를 제공하여 여러 가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다. 하지만 GPS 신호는 실외에서만 수신이 가능하며 특유의 오차를 가지고 있다. 또한 정확한 추론모델의 설계를 위해서는 추론 모델의 복잡도가 증가하여 효과적인 설계가 이루어지기 힘들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모바일 장치와 GPS의 제약 내에서 보다 정확성 있고 효과적인 사용자 상황을 인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베이지안 네트워크를 이용한 확률 모델을 제안한다. 추론모델의 복잡도를 줄이고, 정확도의 향상과 GPS의 오차와 실내에서 수신이 불가능 한 GPS의 한계성 극복하기 위한 모델을 제안한다.
Posted by Dr.Ke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니꺼 pda폰 gps심어져 있는건가?
    gps있으면 구글네비게이터 설치해서 한번 사용해봐 잼나. ^^

    2009.02.21 0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무실에 블루투스 gps 가 있길래 연동해 보긴 했다.
      구글 네비게이터로 trail 이 나오길래
      파일 저장을 했다만... 집에 와서 확인해 보니 저장한 파일을 찾을 수가 없더군 -_-

      2009.02.21 08:33 신고 [ ADDR : EDIT/ DEL ]
  2. ㅋㅋ 저장은 유료만 된다.
    $80 다. 나도 하나만 사다오...

    2009.02.21 18: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Windows Mobile2009.02.16 10:35

'국내외 이통사 리눅스폰 잇따라 공급' - 전자신문, 2009년 2월 11일(이정환기자)
국내외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올해 리눅스 기반 모바일 플랫폼 ‘리모(LiMo)’를 탑재한 휴대폰을 잇따라 상용 공급한다. 
심비안·안드로이드·윈도모바일 등과 함께 치열한 모바일 플랫폼 경쟁을 펼쳐온 ‘리눅스 폰’이 올해 명실상부한 
상용화 원년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중략) 

리모 파운데이션


LiMo는 2007년 1월, 리눅스 운영체제(OS)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 표준화 개발을 위해 
삼성전자, 모토로라, 보다폰, NTT도코모, NEC, 파나소닉 등 6개 회사가 설립했으며, 
올 해 SK텔레콤과 텔레포니카(Telefonica)가 이사회 멤버로 가입하면서 현재 이사회에는 
삼성, 보다폰 등13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고, 리모의 회원사로는 국내업체 중 KTF, ETRI 등이 활동하고 있다.

SK텔레콤 합류 - 2009년2월10일
SKT는 2009년2월10일 뒤늦게 리모 파운데이션에 합류
SK텔레콤은 지난 2008년 5월 ‘리모’의 회원사로 처음 참여하였으며, 일 년 만에 이사회에 이사로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
SK텔레콤은 이번 리모 이사회 가입을 계기로, 기술 라이센스 정책 결정이나 기술 협력 체계 구축 등의 주요 의사결정에 
관여하게 되었고, 특히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서비스 및 관련 어플리케이션의 규격을 전세계 표준으로 반영하거나 
도입하는 것이 더욱 용이해 지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플랫폼 시장에 최근 애플과 구글이 참여하면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미 리모는 2008년 4월 리모 플랫폼(R1)을 1차 릴리즈 하고, 모토롤라, NEC, 파나소닉, LG, 삼성등 단말기기 제조 업체에서 
의외로 많은 종류의 단말을 판매를 해오고 있었다. -리모 파운데이션 'handsets' 페이지 참조(링크)
삼성, LG의 리모 단말기

리모 파운데이션에는 삼성의 단말 소개가 누락되어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큰 성과가 없었으나, 최근 발표된 리모플랫폼 릴리즈 R2를 통해 가속화될 전망이다.
2008년 초 발표된 R1은 옅은 시장저변을 보였으나 R2는 호환성을 높여 각국 사업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플랫폼으로 각광을 받게 될 것이라는 평을 얻었다고 한다.

출처: 전자통신동향분석 제23권 제3호 2008년 6



한국에서는 리모 기반의 휴대폰이 아직까지 없는 실정이었으나, SKT가 적극적으로 리모 파운데이션에서 활동을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국내에서도 다양한 스마트폰을 접할 수 있게 될것 같아 기대가 크다.



Posted by Dr.Ke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눅스폰 처음 들어봐효!! 오호..
    근데 같은 구역구에 사시는군효- 후훗-

    2009.02.16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나도 리눅스폰은 처음 들어보는거 같다.
    근데 같은 하늘아래 사시는 군요...우캬캬캬캬캬

    2009.02.16 1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